대전시가 학교급식 업소 특별 지도점검 두 개의 업체가 적발

대전시가 안전하고 건강한 학교급식 환경을 구축하기 위해 '24년도 공동구매 선정(육류) 업소 특별 지도점검’을 실시했다. 시 발표에 따르면 최근 학교급식 식재료 공급업체의 비위생적 관리와 유령업체 문제가 제기되어 이를 해결하기 위해 특별 지도점검을 진행했다. 이 과정에서 두 개의 업체가 적발되고, 한 업체는 학교급식 공동구매 식재료 납품 품질기준인 무항생제 육류를 납품해야 하지만, 저질의 일반 육류를 납품했다. 또 다른 업체는 HACCP(안전관리 인증기준)을 준수하지 않고, 이러한 위반 사항으로 인해 두 업체는 학교급식 운영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중대한 위반 사항으로 판단되어 공동구매 업소 선정 및 계약이 해지되었다.  내년도 공동구매 사업에 참여할 수 없도록 조치되했다.

여름철 식중독 예방과 안전한 급식을 위해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과 명예축산물
위생감시원을 활용하여 학교급식에 납품하는 220여 개소도 점검되었다. 주요 점검 내용은 영업자 및 종사자의 개인위생 관리, 부패 및 변질된 원료 및 식품 사용 여부, 식품 등의 보존 및 유통기준 준수 여부, 유령업체 의심 업소 감시이다. 경미한 위반 사항은 현지 지도를 통해 즉시 시정 조치했다.

대전시 박도현 대전시 녹지농생명국장은 학생들에게 안전하고 질 좋은 식재료가 공급될 수 있도록 유령업체를 척결하고 위생점검을 강화하여 학부모와 학생 모두가 안심할 수 있는 먹거리를 공급하겠다며, 시, 교육청, 식약처 등 유관기관과 함께 지속적인 집중 단속을 이어갈 계획이다.


2024 07 07 팡팡뉴스  pbn공익방송뉴스네트워크   김동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