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제3차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 개최 - 팡팡뉴스 / 박현경 크리에이터

허태정 시장, 지방분권의 새로운 정치체계 도입 건의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 참석, 지방분권 개헌 및 지역대표형 상원제 결의


▲ 지방분권개헌 및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 플랜카드를 들고 있는 모습


▲ 충청권 상생발전포럼에 허태정 대전시장이 참석한 모습


▲ 충청권 상생발전포럼에 이춘희 세종시장이 참석한 모습


대전·세종·충북·충남 등 충청권은 7일 충북 오송 C&V센터에서 2021년 제3차 충청권 상생발전 포럼을 개최했다.

 

‘국가균형발전과 행정수도 완성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가 주최하고,‘충북 국토균형발전 및 지방분권촉진센터’에서 주관한 이날 행사에는 허태정 대전시장을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이시종 충청북도지사, 이필영 충청남도 행정부시장 등이 참석했다.

 

이날 포럼에서는‘지방분권형 개헌 및 지방대표형 상원제 도입’을 주제로 4개 시도 민간대표의 결의문 낭독, 참석자 손피켓팅 등의 행사가 진행됐다.

 

아울러, 충청권 민관정 협의회는 수도권 초집중화 및 지역소멸 위기에 대한 대전환을 모색했다.

 

분권, 분산, 분업, 포용의 가치를 담은 새로운 정치체계 도입을 위해 국회 내 국가균형발전특별원회 설치, 국가균형발전위원회의 대통령 소속 행정위원회 격상 등을 국회와 정치권에 촉구하고,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에 대한 전 국민의 동참을 호소했다.

 

허태정 대전시장은 “수도권 일극화와 지방소멸위기 극복을 위한근본적 대책 마련이 필요한 시기를 맞아, 지방분권형 개헌과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이라는 지방분권의 새로운 정치 체계에 대한 논의에 대해 뜻깊게 생각한다”고 밝히고, “충청권이 지방분권과 국토 균형발전의 새로운 중심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역량을 결집하자”고 말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오늘 포럼에서 주제로 다룬 지방분권형 개헌 문제는 물론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 문제도 지방분권 시대에 지역의 사정을 제대로 반영할 수 있는 국정 체제를 갖춘다는 측면에서 많은 공감이 된다.'며, "충청권이 중심이 되어 지방분권시대를 선도하는 개헌운동에 앞장서 나가도록 함께 힘을 모았으면 좋겠다"는 말을 전했다.


한편 포럼 주제발표를 한 대전대 안성호 교수는 “그동안 단원제 하에서 수도권으로의 인구집중 현상이 가속화된 것을 지적”하며, “서둘러 지역대표형 상원제 도입 논의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한편 대전 경실련 이광진 기획위원장은 민간 대표로 패널로 참석해 개헌과 상원제 도입에 대한 심도 있는 토론을 펼쳤다.



게시일자 ㅣ 2021-10-0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