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마음톡톡’희망버스가 출발합니다/팡팡뉴스-크리에이터 Daejeon City'Mind Talk Talk' Hope Bus departs/Pangpang News-Creator

대전시, 찾아가는 정신건강서비스로 맞춤형 심리지원 강화

Reinforced customized psychological support through visiting mental health services in Daejeon City


대전시는 코로나19 장기화에 따른 코로나 우울 극복과 함께 시민들의 정신건강 향상을 위해, 올해부터 찾아가는 희망버스‘마음톡톡버스’를 운영한다.

‘마음톡톡버스’는 정신질환에 대한 편견과 시간, 장소 등의 제약으로 인해 정신건강 서비스를 받기 어려운 시민들을 위해 대전시가 마련한 심리지원사업이다.

‘마음톡톡(talk talk)버스’의 명칭은 대전시민의 공모전 참여를 통해 지어진 것으로, 도움이 필요한 시민에게 직접 찾아가 마음의 문을 ‘톡톡’ 두드리며, 누구에게도 쉽게 하지 못했던 마음의 고민을 이야기(talk talk)할 수 있는 상담공간을 의미한다.

대전시는 ‘마음톡톡버스’ 운영을 통해, 정신건강의학과 전문의, 정신건강전문요원이 직접 방문해서 전문적인 양질의 정신건강서비스를 제공하고, 정신질환의 조기발견 및 치료를 도와 대전시민의 정신건강 향상을 도모할 예정이다.

또한, 시민들에게 스트레스 및 우울, 불안, 중독 등 정신건강 상태를 확인해 볼 수 있는 정신건강 검진과 심층상담을 맞춤형으로 제공하여, 장기화 되고 있는 코로나19 우울을 건강하게 극복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이와 함께, 고위험군 등의 악화 방지와 치료를 위해 ▲ 정신건강복지센터 등록 관리 및 심리치료비 지원 ▲ 조기 중재를 위한 ‘마인드 링크센터’설치·운영 ▲ 맞춤형 치유 프로그램 운영 ▲ 정신건강 전문 인력 확충 등 체계적이고 효율적인 다양한 사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허태정 대전시장은“마음톡톡버스의 찾아가는 정신건강 상담을 통해, 대전시민이라면 누구나 어디서든 정신건강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마음이 힘들 때 가장 먼저 떠올릴 수 있는 대전형 심리지원시스템 구축으로 시민의 마음건강 회복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마음톡톡버스는 대전시에 위치한 공공기관, 아파트 등 주거단지, 직장, 복지시설 등에서 사전신청 후 이용할 수 있으며, 자세한 정보는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 홈페이지(www.djpmhc.or.kr) 또는 페이스북 마음채널과 카카오톡 ‘대전광역정신건강복지센터’채널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The city of Daejeon operates the Hope Bus “Mind Talk Talk Bus,” which visits from this year to overcome the depression of the coronavirus and improve the mental health of citizens.


 The “Mind Talk Talk Bus” is a psychological support project established by Daejeon City for citizens who have difficulty receiving mental health services due to prejudice against mental illness and restrictions on time and location.


 The name of the'talk talk bus' was created through participation in a contest by Daejeon citizens, and he visits the citizens in need of help and knocks on the door of his heart to talk about the troubles of the heart that were not easy for anyone.  It means a counseling space where you can talk.


 Through the operation of the'Mind Talk Talk Bus', the city of Daejeon provides high-quality mental health services by visiting mental health specialists and mental health specialists in person, and helps the early detection and treatment of mental disorders for the mental health of Daejeon citizens.  We plan to improve.


 In addition, it provides customized mental health check-ups and in-depth counseling to check mental health conditions such as stress, depression, anxiety, and addiction to citizens to help them overcome the prolonged COVID-19 depression in a healthy way.


 In addition, to prevent deterioration and treatment of high-risk groups ▲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registration management and support for psychological treatment expenses ▲ Installation and operation of'Mind Link Center' for early intervention ▲ Operation of customized healing programs ▲ Expansion of mental health professionals  It plans to support a variety of efficient projects.


 Tae-Jung Hur, mayor of Daejeon said, “Through the mental health consultation of the Heart Talk Talk Bus, anyone in Daejeon will be able to use mental health services anywhere.” He said, “The Daejeon-type psychological support system that will be the first to come to mind when your mind is struggling in the future.  We will do our best to restore the citizens' mental health through construction.”


 Meanwhile, Maum Talk Talk Bus can be used after prior application at public institutions, apartments, residential complexes, workplaces, welfare facilities, etc. located in Daejeon City. For more information, see the Daejeon Metropolitan Mental Health and Welfare Center website (www.djpmhc.or.kr) or Face  You can check it through the Book Heart Channel and Kakao Talk'Daejeon Metropolitan Mental Health Welfare Center' channel.